slot malaysia
구역일꾼 성경공부 자료

치유자아신 예수님
글쓴이: 사무국
등록일: 2010-01-20 11:04:56
조회: 3,153
추천: 726
2010년 1월 넷째주(2010. 1. 22.)

예수님은 우리의 치유자이십니다.
치유자아신 예수님
(요한복음 5:1-9)

이야기속으로
아래 질문들은 이번 과의 주제에 대한 총괄적인 나눔을 이끄는 것입니다. 이 질문들의 목적은 솔직한 방식으로 각자의 생각과 경험을 나누는 데 있습니다. 정답이 아닌 각자의 답을 나누고, 주제에 대해 생각이 열렸다고 판단되면 ‘본문 속으로’ 넘어가십시오

두개골 조기 접합증이란 병이 있습니다. 너무도 희귀해 동양인에게는 거의 없는 병이라고 합니다. 아기들은 뇌가 빨리 자라기 때문에 머리뼈가 바깥으로 벌어지면서 뇌가 자랄 공간을 만들어 주어야 하는데, 이 병은 태어날 때 머리뼈가 단단하게 붙어 있어서 뇌가 자랄 수 없게 합니다. 그래서 결국 아기가 죽게 됩니다. 어떤 목사님의 아들이 이 병을 가지고 태어났습니다. 아기의 두상이 불균형임을 보고 이상히 여긴 사모님이 병원에 가서 검사를 요청했고, 아기의 병이 발견되었습니다. 유명하다는 병원을 모두 찾아다녔지만, 결과는 마찬가지였습니다. 결국 의사들의 추천을 받아 수술을 하게 되었습니다. 겨우 생후 5개월 때였습니다. 의사 선생님이 말했습니다. “하나님만 의지하세요.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없습니다.” 무려 12시간이 넘는 수술 끝에 아기가 수술실에서 나왔고, 1년이 넘도록 많은 고통을 받았습니다. 온 교회 성도와 가족 모두가 하나님을 의지하고 매달렸습니다. 지금 그 아이는 주님의 능력으로 치유를 받아 어엿한 대학생이 되었고, 신실한 믿음의 아들이 되었습니다. 주님은 우리의 치유자이십니다.* 주님이 치유자라는 사실이 내게 어떤 영향을 줍니까?우리 모두는 죄인입니다. 죄의 삯은 사망이기에, 죄인은 마땅히 죽음이라는 형벌을 받아야 합니다. 본래 첫 사람 아담과 하와는 하나님과 함께 영원히 살도록 창조되었는데, 교만과 불순종으로 타락한 이후 인류에게 죽음이 찾아왔습니다. 죄악 된 세상 속에서 우리의 몸과 마음은 병들어 죽음을 향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이런 우리에게 하나님은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 주셨습니다. 예수님은 우리 죄를 대신해 죽으셨고, 새로운 생명(영생)을 선물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병들고 망가진 삶을 치유하시고 회복시켜 주셨습니다. 예수님은 우리 인생 최고의 치유자이십니다.

Sharing Point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우리의 죄뿐 아니라 육체의 연약함까지 담당하셨습니다. 예수님은 영혼과 육체 모두를 돌보시는 전인적 구원자이십니다. 그러므로 주님께 우리의 연약한 문제를 들고 나오는 것은 조금도 부끄러운 일이 아닙니다. 치유자이신 주님께 모든 약함을 믿음으로 맡겨야 합니다. 주님의 특별한 은혜로 치유를 경험한 일이 있다면 나눠 보십시오.

본문속으로본문을 통해 발견되는 성경적 가르침을 이번 과의 주제와 연관해 나눠 보는 순서입니다. 세 번의 질문은 모두 해석 질문으로서, 그것을 읽고 해당 본문을 찾아 함께 답을 말해 보십시오.


1. 예수님과 병자가 만난 장소는 어디이며, 그 병자의 병은 얼마나 오래되었습니까?(2, 5절)
예수님은 예루살렘의 양문 곁에 있는 베데스다 연못가에서 병자를 만나셨습니다. 그는 무려 38년째 병으로 고생하고 있었습니다.예수님이 병자를 만나신 곳은 예루살렘 양문 곁에 있는 베데스다라는 연못가였습니다. 그곳은 늘 많은 환자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었습니다. 많은 환자가 모인 이유는 베데스다 연못에 천사들이 내려와서 물을 움직이게 하는데, 가장 먼저 물에 들어간 사람은 병 고침을 받는다는 전승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베데스다는 ‘은혜(자비)의 집’이란 뜻입니다. 병자들은 베데스다 연못이 자신들의 은혜(자비)의 집이 되길 원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이 만나신 38년 된 병자에게 베데스다는 은혜(자비)의 집이 되지 못했습니다. 38년은 정말 긴 세월입니다. 그는 예수님이 태어나시기도 전부터 병을 앓고 있었습니다. 그가 베데스다에 찾아온 이유는 연못에 전해 내려오는 전승 때문일 것입니다. 그가 연못가에 온 것이 언제인지는 모르지만, 이미 그는 많은 좌절을 겪고 있었습니다. 아무도 그를 연못에 넣어 주는 사람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2. 예수님이 병자를 치유하시기 전에 하신 질문은 무엇입니까?(6절)
예수님은 ‘네가 낫고자 하느냐’고 물으셨습니다.예수님은 그의 딱한 형편을 아셨습니다. 병이 얼마나 깊은지, 얼마나 큰 고통을 받아 왔는지를 아셨습니다. 예수님은 그를 치유하시기로 작정하셨습니다. 이런 예수님의 마음은 그의 병이 오랜 줄 아시고 먼저 말을 건네신 모습에서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그에게 질문 한 가지를 먼저 하셨습니다. 그 질문은 “네가 낫고자 하느냐?” 였습니다. 왜 예수님은 이런 질문을 하셨을까요? 예수님이 이런 질문을 하신 것은 병 고침에 대한 그의 의지를 확인해 보시려는 의도였습니다. “아직도 포기하지 않았느냐? 38년 정도 앓았으면 인생을 포기할 만도 한데, 아직도 생명을 포기하지 않았느냐? 지금도 낫고 싶은 의지가 있느냐?”라는 질문이었습니다. 그는 예수님께 “물이 움직일 때에 나를 못에 넣어 주는 사람이 없어 내가 내려가는 동안에 다른 사람이 먼저 내려가나이다”라고 대답했는데, 이는 자신은 아직 삶을 포기하지 않았으며, 단지 돕는 사람이 없을 뿐이라는 뜻입니다. 병자에게 중요한 것은 의지입니다. 포기하지 않고 굳센 의지로 주님을 바라보아야 합니다.


3. 예수님은 병자에게 무엇을 명하셨습니까?(8절) 그 병자는 어떻게 되었습니까?(9절)
예수님은 병자에게 “일어나 네 자리를 들고 걸어가라”라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병자는 곧 나아서 자리를 들고 걸어갔습니다. 예수님은 치유자이십니다. 구약성경에서부터 신약성경에 이르기까지 하나님의 치유 역사는 다양하게 나타났습니다. 하나님은 “나는 너희를 치료하는 여호와임이라”(출 15:26)라고 말씀하셨고, ‘치유의 광선을 비추리니’(말 4:2)라고도 말씀하셨습니다. 병자가 예수님께 “나를 못에 넣어 줄 사람이 없습니다”라고 말했는데, 이는 “나를 불쌍히 여긴다면 물이 동할 때 나를 못에 넣어 주세요”라는 의미입니다. 예수님은 그를 연못에 넣어 주는 정도의 도움을 주시는 분이 아닙니다. 예수님은 그 자리에서 바로 그를 치유하셨습니다. 연못에 들어가는 과정 없이 치유하셨습니다. 그는 즉시 일어나 자리를 들고 갔습니다. 주님은 치유하시고 회복시키는 분입니다. 이때 예수님의 말씀을 들은 병자는 과연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 38년이나 누워 있었기에 일어나서 자리를 들고 가라는 말이 이상하게 들리지 않았을까요? 어쨌든 그는 예수님의 말씀에 순종했고 일어나 자리를 들고 걸어갔습니다. 그는 일어났을 때 자신의 온몸에 힘이 생기는 것을 느꼈을 것입니다. 주님은 그의 연약한 다리에 힘을 주셨습니다. 우리도 마찬가지입니다. 주님께 모든 연약함을 맡기기만 하면 주님은 힘과 새로운 의지를 부어 주실 것입니다.


생활속으로
아래 질문들의 의도는 성경의 가르침을 일상에 적용하는 데 도움을 주려는 것입니다. 질문들 밑의 칼럼은 토론을 진행하는 데 추가적인 안목을 주기 위해 제공된 것입니다. 각 질문에 대한 생활 나눔을 마치고 참석자들 중에 한 사람에게 읽도록 해도 좋습니다


4. 벌써 떠났어야 할 자리인데, 연약함을 핑계로 아직도 그 자리에 머물러 있지 않습니까?
병자는 38년 동안 자리에 누워 있었습니다. 38년은 결코 짧은 시간이 아닙니다. 그 긴 시간 동안 그는 마비된 삶을 살았습니다.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습니다. 그의 육체적 질고는 그에게서 인간이 누릴 수 있는 풍요로운 삶을 빼앗아 갔습니다. 오늘날도 많은 사람이 침상에 누운 채로 인생을 허비하는 것처럼 살고 있습니다. 예수님을 믿은 지 수십 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주일 성수조차 힘들어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들이 어떻게 능력 있게 복음을 전하고 힘 있게 봉사할 수 있겠습니까? 또 어떤 사람은 성격적인 연약함 때문에 교회 생활에 적응하지 못합니다. 대인관계를 잘하지 못합니다. 예배가 끝나면 축도가 끝나기 무섭게 눈인사도 하지 않고 총알같이 나가 버립니다. 여러 해가 지나도 변화가 없습니다. 이런 사람들이 해야 할 일은 이제라도 자리를 털고 일어나는 것입니다. 지금 우리가 너무 오래 머물러 있는 곳이 어딘지, 그 원인이 무엇인지 살펴보아야 합니다. 그리고 우리를 치유하시는 주님께로 나아가야 합니다.


5. 주님께 고백하고 맡겨야 할 나의 연약함은 무엇입니까? 주님만 의지할 때 주님이 나를 온전히 치유해 주실 것을 확신합니까?
하나님은 우리를 치유하시고 회복시키는 분입니다. 그분보다 우리를 더 잘 치유할 수 있는 분은 없습니다. 그분이 우리를 지으셨기 때문입니다. 인간의 오장육부와 사지백체를 주님처럼 알고 계신 분은 없습니다. 그분은 우리의 영혼 깊은 곳까지 꿰뚫어 보십니다. 모든 것을 알고 계십니다. 따라서 하나님의 진단은 틀리는 법이 없습니다. 우리는 하나님께 우리의 모든 연약함을 맡겨야 합니다. 어떤 이들은 주님의 치유의 능력을 부인하기도 합니다. 일부에서는 그런 능력은 성경 시대로 종결되었으며, 더 이상 치유의 역사가 나타나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것은 잘못된 생각입니다. 우리의 불신앙적 태도로 하나님의 전능하심을 판단해서는 안 됩니다. 주님은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토록 동일하십니다. 창조 때나 구약시대 혹은 신약시대 이후 지금까지 주님의 능력은 조금도 변함이 없습니다. 주님은 지금도 믿음으로 나아오는 자들을 치유하십니다. 그러므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믿음입니다. 이 땅에 존재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아픔과 고통과 문제를 경험하며 살아갑니다. 그러나 그 어떤 문제도 믿음으로 주님 앞에 아뢰면 해결될 수 있습니다.


메시지속으로
어떤 자동차 정비사가 차에 이상이 생겨 차를 살펴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들여다 보아도 문제를 알 수 없었습니다. 그때 점잖은 신사가 말을 걸었습니다.“제가 좀 봐 드릴까요?” 그러자 정비사는 퉁명스럽게 거절했습니다. “괜찮아요, 내가 정비사입니다” 그리곤 계속 애를 썼습니다. 그러나 아무 소용이 없었습니다. 결국 그가 포기하자 신사가 다시 말을 걸었습니다. “제가 한번 봐 드릴까요” 그제야 정비사는 차를 맡겼습니다. 신사는 웃옷을 벗어 놓고는 차 엔진을 들여다보았습니다. 잠시 후 놀랍게도 문제가 해결되었습니다. 정비사가 놀라서 물었습니다. “아니, 선생님은 어떻게 그렇게 차를 잘 고치십니까?” 그러자 신사가 말했습니다.“제가 바로 그 차를 만든 헨리 포드입니다” 자동차에 대해 가장 잘 아는 사람은 자동차를 만든 사람입니다. 마찬가지로 우리에 대해 가장 알 다는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우리를 지으신 분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영과 육의 모든 것을 알고 계십니다. 우리를 치유하실 능력도 갖고 계십니다. 게다가 우리를 사랑하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모든 연약함을 가지고 하나님께 나아가야 합니다.

세상 속으로
- 기도로 병을 고침 받았던 경험이 있다면 함께 나눠 보십시오.
- 내가 기도에 주어야 할 환자들을 생각하며 구체적으로 기도하십시오.
   하나님이 깨끗하게 치유해 주실 것을 믿으며 간구하십시오.

* 중보기도, 찬양, 주님이 가르쳐  주신 기도로 모임을 마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61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    사무국 2010/07/07 832 4534
60  너는 내 아들이라    사무국 2010/06/16 765 3208
59  말로만 되는 것은 아닙니다    사무국 2010/06/09 714 3145
58  현재와 미래    사무국 2010/06/02 718 3150
57  기도 전에 필요한 일    사무국 2010/05/26 713 3162
56  너희는 내 손에 있다    사무국 2010/05/26 727 3220
55  복은 마음먹기에 달려있다    사무국 2010/05/13 736 3169
54  사랑하는 것을 버리실 때    사무국 2010/05/05 715 3196
53  1. 대시(-)를 살아가기 (인도자용)    사무국 2010/03/19 763 3716
52  1과 대시를 살아가기(내 생애 마지막 30일)    김성규 2010/03/18 1162 4506
51  예수님이 곧 하나님이심을 믿어야 합니다.    사무국 2010/03/03 877 4085
50  예수님을 위한 잔치    김성규 2010/02/25 730 3163
49  하나님의 영광을 보는 믿음    사무국 2010/02/17 717 3183
48  또 하나의 눈    사무국 2010/02/11 743 3312
47  나의 감람산은 어디인가?    사무국 2010/02/03 758 3571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tarc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