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목사님 칼럼 - 실로암 못가

이브, 모든 인간의 어머니
글쓴이: 민종기목사
등록일: 2016-05-06 12:57:07
조회: 1,068
추천: 132
  

   인류 최초의 어머니가 된 이브, 즉“하와”의 의미는“생명”입니다. 이는 남편, 아담이 자신의 갈비뼈에서 나온 최초의 여자에게 지어준 이름입니다. “그는 모든 산 자의 어미가 됨이라”(창 3:20). 그 이전에는 어떤 어머니도 없었습니다. 모든 인류는 이브의 후손입니다.

   이브는 아담의 아내로서의 위치뿐 아니라, 수많은 후손들의 어머니가 되었다는 면에서 특별한 여성입니다. 이브의 모든 후손은 하나같이 인류의 조상이 되는 사람들입니다. 하와는 무수한 아들과 딸을 낳았겠지만, 성경에는 세 아들의 이름이 나타나있습니다. 첫째는 가인, 둘째는 아벨, 그리고 셋째는 셋입니다.

   어머니로서의 이브는 기쁨과 슬픔을 함께 겪었을 것입니다. 아이를 낳으므로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을 채우는 일이 이루어지는 것을 볼 때에 이는 분명 이브에게 큰 기쁨이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브는 큰 가인이 동생 아벨을 쳐 죽임으로 인류의 최초의 살인사건을 경험하는 어머니가 되었습니다. 한 아들은 살인자요 다른 아들은 피살자가 되었습니다. 어머니의 마음은 아픔으로 가득하였을 것입니다. 가인을 걱정하는 것만큼 괴로움이 컷을 것이고, 아벨을 사랑한 만큼 상실감이 깊었을 것입니다. 죄의 입구인 자신을 바라보면, 더욱 더 괴로움이 배가되었을 것입니다. 자신의 시작한 범죄로 남편과 아들을 오염시켰고, 결국 형제살해의 비극을 맛보면서 어머니는 자책감으로 자신의 가슴을 쳤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어머니 이브에게는 소망이 있습니다. 모든 인간을 구할 구세주가 자신의 몸을 통하여 온다는 소망입니다. 이브는 죽은 아벨을 대신하여 셋을 주신 것을 보고, 크게 즐거워하였을 것입니다. 셋의 혈통을 통하여 메시야가 온다는 것을 생각할 때, 이는 자신의 몸을 통해서 오는 후손으로 구원받게 될 새로운 날을 마음에 품게 된 것입니다. 셋은 이브의 손자 에노스를 낳았습니다. 이제 사랑하는 손자의 시대에 이르러서는 사람들이 함께 모여서 예배를 드리는 전통이 생겼습니다. 믿음의 후손들이 퍼져나가는 것을 보면서, 이브는 하나님의 긍휼과 자비의 약속, 메시야를 보내주신다는 약속을 기억하였을 것입니다.

   이브는 무엇보다도 아들의 이름을 짓는 어머니로 등장합니다. 우리말 성경에는 확실하게 나와 있지 않지만, 히브리 원어에는 “아들을 낳아 그의 이름을 셋이라 하였다”(창 4:25)는 두 개의 동사가 여성단수로 되어있습니다. 그러므로 이 문장은 이브를 주어로 하여 다음과 같이 재번역할 수 있습니다. “이브가 아들을 낳고 이브가 아들의 이름을 셋이라 하였다” 즉 어머니가 아들의 이름을 지은 것입니다. 셋이란 “아벨 대신에 다른 씨를 대신 주셨다”는 의미입니다. 어머니는 아들의 이름을 지으며 영적인 권위를 행사하고 있습니다. 고통을 당하면서 낮아졌지만, 소망 가운데서 아들의 이름을 셋이라고 지으면서 지도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브는 영적 가문을 일으키는 현숙한 여인이 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522  대홍수와 세례    민종기목사 2016/06/17 110 1494
521  대홍수의 흔적 석탄    민종기목사 2016/06/08 83 907
520  성소피아 사원의 슬픔    민종기목사 2016/06/03 94 906
519  갑바도기아의 20층 지하도시    민종기목사 2016/05/27 112 1954
518  거인과 싸우시는 하나님    민종기목사 2016/05/20 92 897
517  최장수 인간, 므두셀라    민종기목사 2016/05/13 108 2387
 이브, 모든 인간의 어머니    민종기목사 2016/05/06 132 1068
515  벧엘과 길갈, 다목적실 새 이름    민종기목사 2016/04/29 109 1535
514  가인의 후예와 고대문명    민종기목사 2016/04/22 104 993
513  형제사랑과 형제살해    민종기목사 2016/04/15 191 122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tarc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