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목사님 칼럼 - 실로암 못가

의로움을 추구하던 초대교회
글쓴이: 민종기목사
등록일: 2017-06-23 12:31:16
조회: 528
추천: 102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두 달 동안의 중ㆍ동부 여행을 마치고 엘에이에 잠시 들렀었고, 교회 사무실에 잠깐 들러 몇몇 성도들을 만났습니다. 여러 교역자들과 열심히 여름성경학교(VBS)를 준비하는 교사와 봉사자를 뵐 수가 있었습니다. 월요일 밤, 다시 한국 일정을 준비하고 한국에 왔습니다. 예배, 훈련, 선교와 교육에 참여하시는 모든 성도님께 감사와 사랑을 보냅니다. 이번 주는 한국에서 송영환 선교사님 부부, 박타이거 선교사님 부부를 만납니다.    

   “나를 따라오라”(마 4:19). 이는 교회의 머리되신 예수님이 제자를 부르면서 우리의 순종을 요구하는 외침입니다. “너희는 나를 본 받는 자가 되라”(고전 11:1). 사도 바울의 이 외침은 교회 지도자로서의 영적 자신감과 권위를 드러내 보여주는 말씀입니다. 이와 같은 말을 우리도 자신 있게 외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초대교회에서 지도자란 교회를 위하여 누구보다도 고통을 많이 당하는 사람이었습니다. 인간적인 생각으로 보면, 성도들의 행진이란 고난을 자처하는 “바보들의 행진”이었습니다. 십자가를 보장받고, 가난과 핍박을 친구처럼 가까이하는 삶이었습니다. 이러한 고통의 시대가 지나고 기독교가 로마제국에서 인정받게 되면서, 교회에 유혹거리가 들어왔습니다. 목회자가 정의로움을 상실하고 교권을 남용하지 않을까 걱정한 것입니다. 대교회가 생겨나면서 후임자를 결정하는데 혈연의 영향력, 즉 족벌주의(nepotism)가 발생한 것입니다.

   서기 341년 안디옥 공회의에서는 목사, 장로와 집사의 사역윤리에 대한 25개의 교회규정을 제정했습니다. 그 중 23번 규정은 한 지역을 영적으로 관리하는 감독의 후임자는 자기 동생이나 아들이나 다른 친척을 임명하지 못하도록 엄격히 배제하는 금령입니다. 그러한 구체적 방법으로 후임자 결정은 그 감독이 죽고 난 후에 지역의 주교들이 모여서 결정하도록 한 것입니다. 철저하게 혈연의 침투를 배제한 것입니다.

   교회를 위하여 희생하는 대를 이은 가족의 헌신은 얼마나 아름답습니까?  이것이 우리 교회가 가진 장점 중의 하나입니다. 그러나 가족의 헌신이 기득권이 되지 않도록 조심을 한 것이 또한 초대교회의 전통이었습니다. 족벌주의라는 영어의 ‘네포티즘’(nepotism)은 조카라는 의미의 “네포테”(nepote)라는 라틴어에서 나왔습니다. 나중에 로마의 감독들이 자식이 없으니까 조카에게 교회를 물려준 것입니다. 족벌주의가 판을 치기 시작한 것이지요.  

  교회는 사적 기관이 아니라 공적인 기관입니다. 교회를 공동체(community)요 공영체(commonwealth)라고 부르는 것은 예수님을 머리로 하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세워진 성도의 영적 공동자산이라는 말입니다. 그러기에 족벌주의를 배격하려고 4세기부터 조심을 한 것입니다. 나나 내 가족의 유익이 아니라, 성도 전체의 유익과 그리스도를 위하여 공적 의로움을 추구한 것입니다. 교회의 정결함을 유지하기 위하여 신앙의 선진들이 기울인 노력이 21세기를 살아가는 우리에게도 도전이 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593  복음의 열매 “주백성 교회” 개척    민종기목사 2017/11/22 83 519
592  믿음의 상상력에 감사합니다    민종기목사 2017/11/17 138 624
591  교회를 세우신 예수님께 감사합니다    민종기목사 2017/11/10 91 410
590  10월의 마지막 날을 기억하며 드리는 감사    민종기목사 2017/11/03 111 495
589  역사와 문명을 정리하시는 하나님    민종기목사 2017/10/27 104 500
588  하늘을 풀고 땅을 녹이는 불    민종기목사 2017/10/20 100 728
587  성경의 처음 노래와 마지막 노래    민종기목사 2017/10/13 104 494
586  심판을 두려워하지 않는 믿음    민종기목사 2017/10/06 100 709
585  창조과학탐사를 다녀와서    민종기목사 2017/09/29 116 496
584  악의 삼중구조를 파악하라    민종기목사 2017/09/22 117 547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tarc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