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현뉴스

전체보기      일반 (1798)   목양단상 (146)   추천도서 (135)   편집인칼럼 (136)   커버스토리 (174)   비전청년부 (181)  
선교 (311)   업소탐방 (36)   자녀교육 (770)   장년교육 (323)   요리코너 (113)   미국사는이야기 (71)  
구역소식 (41)  
[미국의 교육현장]새학기 AP, 과목 선택 어떻게
글쓴이: 충현뉴스
등록일: 2020-08-31 14:38:25
조회: 103
추천: 23
  
- Download #1 : 21_online_class.jpg (35.7 KB), Download : 0




학교마다 규정 다르지만 가장 높은 코스 선택을

학원 원장인 필자의 적지 않은 역할은 바로 ‘학부모 상담’이다. 대학진학에 대한 이런 저런 정보를 제공하기도 하고, 학년별 과목선택, 봉사활동, 인턴십, 전공선택 등 대입준비에 필수적인 내용을 전달하고 있지만 가장 어려운 부분은 바로 각 학교별로 다르게 적용되는 부분들이 너무나 많다는 사실이다.

한 예로, 매 학년에 몇 개의 AP 클래스를 선택하는 것이 좋은지를 묻는 학부모의 질문에는 그 학생이 어떤 학교에 다니고 있는 지를 먼저 알아야 한다. 9학년부터 AP 클래스를 2개나 주는 고등학교가 있는 반면, 비교적 우수한 학교로 이름이 나 있는 다른 학교들에서는 9학년은 커녕, 10학년에 올라가서도 겨우 1개의 AP 클래스만 제공하기도 한다. 물론 아너 클래스로 아쉬운 부분을 채울 수는 있다.
그렇다고 9학년이나 10학년 학생들에게 AP 클래스를 심하게 제한하는 학교에 다녔다고 해서 대입진학에 불리한 것은 아니다. 대학마다 각 고등학교를 평가하는 기준이 다르고, 또 학생들이 어떤 고등학교 출신이냐에 따라 심사기준도 달라지기 때문이다.
또 어떤 학교들은 매 학년에 7개 수업을 제공하기도 하고, 6개로 철저히 제한하기도 한다. 아너 과목에 대해 AP 클래스에 제공되는 가산점을 주기도 하고, 또 주지 않기도 한다.
그렇다면 코비드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고교생들은 어떤 기준으로 가을 스케줄을 결정해야 할 것인가.
필자는 카운슬러가 허용하는 범위에서 학생 본인이 선택할 수 있는 가장 높은 코스의 과목들을 선정하기 바란다.

특히 영어는 11학년 학생의 경우 피치못할 사정이 아니라면 AP English Language나 AP Literature를 선택할 것을 권한다. 이 밖에도 카운슬러가 허용한다면 가능한 과학과 미국사(US History)에서도 AP를 선택하는 것이 좋겠다.
이러한 이유는 코비드의 영향으로 2022년 가을학기 입학생 기준 대입심사에서도 아카데믹한 부분의 비중이 커질 것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LA 인근 고등학교에서 재학중인 A군(12학년)은 9학년 Biology에서 C를 받았다. 그외 모든 과목들에서 A를 받은 A군은 이번 12학년 스케줄로 고심하던 중에 AP Biology를 넣기로 결정했다. 트라우마라고 까지는 할 수 없겠지만 당시 교사로 첫 해를 맞이했던 Biology 교사가 이해 못할 기준으로 시험 및 숙제 성적을 산정, 열심히 공부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성적표에 C가 남게 되었다는 생각에 그 이후 10학년과 11학년에도 AP Biology를 택하지 않았던 것.

이미 대학지원서에 넣을 11학년까지의 GPA가 완성된 시점에서 12학년에 어떤 과목을 선택하는 지가 무슨 의미가 있을 것인지 의문을 던지는 이들도 있겠지만 A군이 지망하는 대학이 거의 사립대학이라는 점에서, 사립대학들은 12학년 1학기 성적까지도 입학심사에 적용한다는 부분을 짚고 넘어가야 할 것 같다. 따라서 온라인으로 수업이 진행된다는 점, 이번에 AP Biology를 가르치는 교사가 9학년 교사와는 다른 사람이라는 점 등에서 A군이 이번에 AP Biology 1학기에서 A를 받는다면 그의 성적표에 있는 C 하나 쯤은 충분히 잊게 해줄 수 있을 것이다.

김소영 기자
■Gateway Academy LA
- 주소: 439 S. Western Ave. #204 Los Angeles, CA 90020
- 전화: (213)381-5353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일반  PDF로 보는 충현뉴스    충현웹지기 2011/11/06 2731 25279
4251 커버스토리  [커버스토리]영상 구역사역자 훈련모임    충현뉴스 2020/10/05 4 104
4250 목양단상  ]목양단상]청교도의 미국 정착 400년을 묵상하며    충현뉴스 2020/10/05 8 70
4249 편집인칼럼  [편집인 칼럼]팬데믹과 생각의 전환    충현뉴스 2020/10/05 5 82
4248 자녀교육  [교육부]드라이브 인 가을 페스티벌    충현뉴스 2020/10/05 4 80
4247 일반  [화제 인물]“못 다한 효도 대신에 이발 봉사”    충현뉴스 2020/10/05 4 68
4246 일반  [화제 인물]“가정예배라고 자세 흐트러질 수 없죠”    충현뉴스 2020/10/05 4 88
4245 구역소식  [구역탐방]갈렙 5구역    충현뉴스 2020/10/05 5 85
4244 선교  [선교소식]조수현 선교사 암투병기    충현뉴스 2020/10/05 7 77
4243 일반  [화제 모임]아름다운 이웃과‘도란도란 하이킹’    충현뉴스 2020/10/05 6 71
4242 일반  [양희관의 사진여행 <60>]옐로우스톤 국립공원의 선셋    충현뉴스 2020/10/05 5 63
4241 장년교육  [사진]제자, 사역훈련 수료식    충현뉴스 2020/10/05 2 56
4240 장년교육  [간증]제자·사역훈련을 마치고<1>    충현뉴스 2020/10/05 4 55
4239 장년교육  [간증]제자·사역훈련을 마치고<1>    충현뉴스 2020/10/05 3 348
4238 일반  [종교개혁주일]종교개혁과 찬송‘내 주는 강한 성’    충현뉴스 2020/10/05 2 43
4237 장년교육  [제5기 선교학교] “멈출 수 없는 선교 사명”50명 등록    충현뉴스 2020/10/05 2 39
4236 비전청년부  [비전칼럼]에스키모인들의 늑대사냥법    충현뉴스 2020/10/05 4 38
4235 일반  [정신건강 칼럼]부부 갈등 상황 땐 타임아웃 가져라    충현뉴스 2020/10/05 5 42
4234 미국사는이야기  [미국 사는 이야기]11월 선거 알아야 할 것    충현뉴스 2020/10/05 2 38
4233 자녀교육  [한국학교]새학기 온라인 수업 개강    충현뉴스 2020/10/05 4 3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tarc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