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현뉴스

전체보기      일반 (1725)   목양단상 (140)   추천도서 (129)   편집인칼럼 (130)   커버스토리 (166)   비전청년부 (171)  
선교 (297)   업소탐방 (34)   자녀교육 (734)   장년교육 (318)   요리코너 (107)   미국사는이야기 (65)  
구역소식 (38)  
[목양단상]구원 그 이후, 성숙의 과정
글쓴이: 충현뉴스
등록일: 2020-02-03 07:26:39
조회: 90
추천: 8
  
- Download #1 : 03_pastor_min1.jpg (16.7 KB), Download : 0




아브라함은 하나님의 명령에 의하여 이민생활을 하였던 믿음의 조상입니다. 성경은 아브라함이 언제 구원을 이루었다 말하지 않지만, 하나님의 작정이라는 차원에서 보면 하나님은 그를 위한 구원의 계획을 가지고 있었음이 확실합니다. 그의 구원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는 시점은 아무래도 우르라는 도시를 떠나는 순종으로부터 시작되지 않았을까 추측합니다. 우르라는 우상의 도시로부터의 떠남과 결별이 없이는 회심하였다고 보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아브라함은 하나님의 말씀과 약속을 믿고 고향과 본토를 떠나 하나님이 지시하는 곳으로 나아갔습니다. 하나님의 말씀만을 의지하고 갈 바를 알지 못하고 나아갔습니다. 이러한 아브라함의 결단을 구원을 이루는 회심의 한 증거이자 순종의 열매라는 차원에서 해석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구원이 믿음의 문지방을 넘어서 하나님의 은혜의 집으로 들어오는 어떠한 시점에서 이루어지는 것이라면, 신성한 성품에 참여하는 것, 곧 구원의 완성을 향하여 나아가는 것은 평생이 걸립니다. 하나님의 신성한 성품에 참여하는 것은 일종의 과정입니다. 한 번에 이루어질 수 있는 일이 아니라, 시간을 통하여 점진적으로 이루어지는 일종의 “발전 과정”(developmental process)입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보면, 아브라함은 지속적으로 하나님의 은총을 받으면서 성장합니다. 그는 하란에서 떠나라는 명령을 받고 순종하고, 이집트와 가나안에서 아내를 두 번이나 빼앗기는 실수를 범하면서 하나님의 큰 보호의 역사를 체험합니다. 하나님의 반복적인 은혜로 성숙한 위치를 향하여 나아가게 되는 그는 엘람 연합군을 격파하고 멜기세덱에게 십일조를 드리며, 나중에는 이삭을 드리라는 명령에 순종함으로 “하나님의 친구”(사 41:8)의 반열에 서게 됩니다.

생명이 있는 존재는 신비롭게도 성장합니다. 세상은 무질서의 정도, 즉 “엔트로피”(entropy)가 증가합니다. 그렇지만 생명은 이러한 자연법칙을 거슬러 자라는 하나님의 놀라운 지혜를 드러냅니다. 우리의 신앙도 하나님에 의하여 부여된 생명이라면, 틀림없이 신앙의 성숙이 있습니다. 예수를 믿으면 단번에 완벽하여 지는 것이 아닙니다. “두렵고 떨림으로 너희의 구원을 이루라”(빌 2:12)는 말씀은 주님의 거룩함을 덧입는 과정을 밟으라는 명령입니다. 신앙을 일련의 발전과정으로 이해한다면, 이집트에서 출발하여 40년간을 경과하여 가나안 땅에 이르는 역사를 이해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은 개인이나 집단이나 성숙이라는 필연적인 차원을 요청받고 있습니다.

“욥기”라는 쉽지 않은 책에는 욥을 비롯하여 4명의 욥의 친구들이 등장합니다. 신앙의 발전과정에서 본다면 이들은 날카롭게 세 부류로 갈라집니다. 엘리바스와 빌닷과 소발은 하나님에 의하여 책망을 받습니다. 그리고 욥의 기도와 용서를 통하여 회복됩니다. 그들은 “죄인의 고난”이라는 전제로 욥을 정죄하였기 때문입니다. 이들은 욥에게 위로는커녕 욥을 괴롭게 하는 위로자입니다. 그들은 욥의 신앙에 미치지 못합니다.

다른 세 친구보다 낫지만 역시 욥의 경우에도 질책에서 아주 벗어나는 것은 아닙니다. 욥은 자신의 의로움을 강조하다가 하나님의 정의로우심을 의심합니다. 욥의 잘못을 신랄하게 나무라는 사람은 욥기에서 가장 수수께끼 같은 인물, 엘리후입니다. 엘리후는 가장 젊었지만 가장 성숙한 신앙인입니다. 엘리후는 욥의 세 친구와 욥을 모두 질책합니다. 욥의 세 친구는 욥을 정죄하는 잘못을, 욥은 자신의 의로움을 주장하면서 절대 주권과 깊은 섭리의 지혜를 가지신 하나님의 정의를 의심하였다는 것입니다. 엘리후는 욥이 “고난에 의하여 죄를 짓는다”고 말합니다.

엘리후는 욥기 32-37장에 이르는 장대한 논지를 격류처럼 토해냅니다. 엘리후의 깊은 논지는 점차 38-41장에 이르는 하나님의 논조와 유사해 집니다. 하나님은 엘리후를 평가하지 않습니다. 책망하지도 않습니다. 그러나 엘리후의 욥을 향한 질문이 자연스럽게 하나님의 욥을 향한 질문과 결론으로 이어지는 것을 보면, 엘리후가 하나님을 대변한 하나님의 편에 서있는 지혜자라는 결론에 이르게 됩니다. 이제까지 3친구를 향하여 격렬히 비판하던 욥은 젊은 지혜자 엘리후 앞에서 잠잠합니다.

욥에 등장하는 다섯 명의 토론자들 속에서 우리는 자신에 얽매인 유아론(唯我論)적 신자인 욥의 세 친구를 봅니다. 욥의 충실한 윤리적(倫理的) 차원의 믿음을 보면서, 욥이 윤리적 차원에서 얼마나 철저한 삶을 살아왔는지 감동을 받습니다. 그러나 의로운 자의 고난이 차원이 다른 하나님의 정의을 훼손할 수는 없습니다. 엘리후는 욥의 윤리적 차원을 지나서, 성숙한 신자의 신비적(神秘的) 차원에 이른 모습을 보여줍니다. 신앙에는 발전 단계가 있습니다. 나는 어디에 이르렀습니까? 하나님은 사람막대기와 인생 채찍을 통하여 오늘도 성도의 내면을 성숙시킵니다.

민종기 <담임목사>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일반  PDF로 보는 충현뉴스    충현웹지기 2011/11/06 2608 23259
4070 커버스토리  [커버스토리]방송부의 숨은 봉사자들    충현뉴스 2020/03/31 1 90
4069 목양단상  [목양단상]코로나19 시대의 도전과 응전    충현뉴스 2020/03/31 1 27
4068 편집인칼럼  [편집인 칼럼]예수님께 길을 묻는다    충현뉴스 2020/03/31 1 53
4067 일반  [코로나 비상]온라인 예배·헌금, 가정구역예배 전환    충현뉴스 2020/03/31 1 32
4066 일반  [코로나 비상]‘코로나 사태 크리스천의 자세는    충현뉴스 2020/03/31 2 25
4065 일반  [코로나 비상]교육부 교역자들이 보내는 메시지    충현뉴스 2020/03/31 1 30
4064 일반  [코로나 비상]실직, 근무단축... 실업수당 신청하세요    충현뉴스 2020/03/31 1 33
4063 일반  [코로나 비상]라이브 온라인 예배 시작    충현뉴스 2020/03/31 1 17
4062 일반  [코로나 비상]호흡곤란, 숨 가쁘다면 코로나19 의심을    충현뉴스 2020/03/31 1 21
4061 일반  [코로나 비상]햇빛 하루 30분 쬐고 운동으로 체온 높여야    충현뉴스 2020/03/31 1 28
4060 일반  [코로나 비상]릴레이 금식기도로 위기 이기자    충현뉴스 2020/03/31 1 13
4059 일반  [다니엘 기도회] 부활절까지 새벽 영상예배    충현뉴스 2020/03/31 1 16
4058 장년교육  [제37기 충현동산]코로나도 막지 못한 천국잔치    충현뉴스 2020/03/31 1 28
4057 장년교육  [간증]제37기 충현동산을 마치고    충현뉴스 2020/03/31 1 25
4056 일반  [김주원 목사 사임]20년 시무 감사패 증정    충현뉴스 2020/03/31 1 22
4055 비전청년부  [비전칼럼]문제를 이겨내기 위해 방역하기    충현뉴스 2020/03/31 1 12
4054 일반  [글사랑모임]이윤홍 작가 초청 시 강연    충현뉴스 2020/03/31 1 11
4053 일반  [양희관의 사진여행 <55>]데쓰밸리의 아티스트 팔레트    충현뉴스 2020/03/31 1 13
4052 자녀교육  [미국의 교육현장]책 읽어주기가 왜 중요한가    충현뉴스 2020/03/31 1 1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tarchun